관심 사용자

2016년 1월 16일 토요일

앞 못보는 사람들 코끼리 만지고 저들끼리 코끼리 주제를 놓고 입씨름하는 꼴








퉁구스 사건과 NASA photo(우연히 찍힌 거대한 뱀 즉 용에 대한 사진)에 대해서는 다른 블로그
http://blog.daum.net/trinia/16에서 누차 설명하였으므로 차후에 기회 있는 대로 추가 해석을 하겠거니와, 양자 "얽힘"(quantum entanglement)에 대해서는 추가 설명이 아니라 되풀이해서 주지 인식시킬 필요가 있어 강조하는 것인 바, "양자 세계에서 두 입자가 아무리 먼 거리로 상격해 있다 하더라도 상호 연결되어 있는 증거로서 한 입자의 상태가 측정되면 나머지 다른 입자의 상태도 즉각적 반응을 보여 결정되되 반드시 그 반대되는 것으로 결정이 되는데 거리와는 상관 없이 결합되어 상대에 영향을 미친다"고 하여, 아인슈타인은 처음부터 이를 양자 이론에서의 "우연"과 "예측 불가능성"이라 해서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했기 때문에 우리는 "아인슈타인이 틀렸다"고 하는 것이다.

두 입자가 "텔레파시 같은 방법으로 묶이는 먼 곳에서의 유령 같은 작용"이라 조롱했던 것인데, 그 두 입자가 살아 있는 생물이라 서로 정보를 교환하여 그런 반응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원래 그 둘은 하나로서 처음부터 반대되는 성질로 구성되어 있는 것이니 그들끼리 무슨 정보를 교환한 것이 아니라 그 애초의 성질을 나타내는 것뿐인 것이다.  a와 b라는 두 입자는, 하나가 a 성질을 갖고 있으면 그 조건에 따라 다른 하나가 b라는 정반대되는성질을 갖는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a는 a 성질을 b는 b의 성질을 지니고 있었을 따름이니 즉 고유의 성질인 것이다. 아니라면 처음부터 a입자가 b성질을 띄게 되면 b입자는 무조건 그 반대되는 성질 즉 a성질을 띠게 되어 있는 것이든가. 무슨 정보를 저들끼리 교환해서 그런 것은 아닌 것.  a와 b의 성질이 정반대라야지, 같으면 '하나'가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자석의 다른 극끼리만 서로 달라붙듯이.  


설명의 핵심은, 그 둘이 각기 자기 특성이 있지만, 존재하고 작용하는 데에서는 반드시 하나로서 그리고 각기 상반되는 것으로서 움직인다는 이 사실에 있는 것. 그리고 더 중요한 핵심은, 이 점에 대해서는 "아인슈타인은 틀렸고 보어 역시 몰랐다"가 되는데 왜 그러냐 하면 이 둘이 하나로 작용하는 이유를 몰랐기 때문이니, 가시적으로 드러나는 <현상>만 인정했을 뿐이지 그 <이유>를 석명할 수 없었던 것인데, 그러니 틀리고 맞고를 떠나서 두 사람 다 모르기는 마찬가지였던 것으로서, 무엇을 몰랐느냐 하면 이 둘은 상호 대등한 것이 아니라 모자(母子) 관계 즉 파생시키고 파생되는 관계로서 인과(因果), 선후(先後), 주종(主從), 대소(大小)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는 바로 이 점을 지적하는 것이다.


그래서 원래 하나로 존재하던 것이 그 하나에서 또 하나의 닮은꼴이 생성되어 현재 둘로 존재하나 그 원래의 하나로서의 위치, 성질, 작용을 그대로 유지 존속시키려는 성질이 있어 여전히 하나로서 존재하고 작용하는 고로 그와 같은 양자 얽힘과 같은 현상이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 새삼스럽게 서로가 결합하는 것도 아니고 원래 둘로서 독립적이지만 작용은 하나로서 마치 한 개체처럼 움직이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 바로 그런 현상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아인슈타인 말마따나 "텔레파시 같은 방법으로 묶이는 먼 곳에서의 유령 같은 작용"이라 말하게 되는데, 이 "얽힘"에 대한 제대로 된 설명 즉 하나로서의 인과, 선후, 주종, 대소 관계를 모른다면 아인슈타인의 인식과 기타 그를 틀렸다고 주장하는 이들과의 인식이 50보 100보 차이일 뿐이다.


처음부터 이런 사실을 설명하여 밝히는 성경의 진실성을 외면하는 데에서 오는 그들의 완고함, 완강한 고집에 기인되는 것이다. 앞을 못보는 이들이 코끼리를 만짐으로써 인식하려 하나, 보지 못하는 절대적인 장벽 앞에서 무기력하므로 자기가 경험(실험, 검증)한 범위 내에서만 서로 네가 옳거니 내가 옳거니 하고 다투는 꼴이다. 먼저 <보는 것>부터가 선결 과제다.   그렇지 않고서는 시간 낭비, 정력 낭비, 다람쥐 쳇바퀴 돌 듯 항상 그 자리가 그 자리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