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사용자

2016년 2월 9일 화요일

다자간 선택이 아닌 양자 택일

MAIL TO:












다자간 선택이 아닌 양자 택일이 오늘날 21세기의 최대 명제가 되어 있다.
이제는 인과율에 대해 긴가민가 할 필요도 없게 되었다.